プレスリリース

Iveco Opens Korean Branch and Launches its full Euro VI range

Iveco, a world leader in road transportation, enters the highly demanding and promising truck market in Korea establishing a direct presence through the new branch and introducing a full range of Euro VI vehicles and services that provide complete solutions for the commercial vehicles industry. At today’s press conference, the Stralis Hi-Way heavy commercial vehicle, Trakker on/off-road truck and Eurocargo medium truck were officially presented to the Korean market at Iveco’s new premises in Gwangju. 


Iveco, a CNH Industrial brand, enters the Korean market with a full range of commercial vehicles for this country and establishes a direct presence through its brand-new branch CNH Industrial Korea LLC. 


The official launch of the branch and product ranges was made through a dealer meeting and a press conference open to customers. Both events were held today at Iveco’s new premises in Gwangju, in the southwest of Korea. Mr. Koray K. Kursunoglu, Business Director of Iveco South East Asia, and Mr. JS Choi, Head of Iveco Korea, introduced Iveco’s vision and entry strategy. Representatives of the local authorities also attended the ceremony.


Iveco Korea will serve its customers from its new branch, a space with an extension of more than 18,000 square meters that includes a fully-owned and well appointed internal workshop, a parts warehouse, offices, a meeting room and training facilities. Iveco’s local team will be supported by its network of 13 after-sales dealers and 3 sales agents, of whom two were appointed in the last two years.


Iveco Korea is entering the market with the full European line-up, compliant with the most advanced Euro VI emissions standards, and offering the best of Iveco’s technology: the Trakker on/off-road truck, the Eurocargo medium truck and the Stralis Hi-Way, Truck of the Year 2013.


Mr Koray K. Kursunoglu commented: “By establishing a direct presence in the market we are in a position to meet the growing demand resulting from the sharp increase of running park we expect in the region. We are confident that the demanding fleet and transport operators in Korea will welcome the reliability and cost-efficiency of Iveco’s Euro VI vehicles. We are entering the market with 8 new models, and the Iveco team is ready to react promptly to changes and shifts in the market’s demand: we can leverage on one of the biggest line-ups available in the industry to meet our customers’ requirements.”


Iveco range for the Korean market

The Iveco offering for the Korean market consists of 8 different models. Five Trakkers, both single and hub reduction, with engines coming from 410 Hp up to 500 Hp; two different Stralis solutions for on-road transportation – both in 500 and 560 Hp – and one Eurocargo with 280 hp.


The Iveco Trakker is a high performance and robust truck designed to operate in the extreme on and off-road conditions often found in the construction and mining industries. The vehicle is presented in two variants: a 6x4 dumper model, with a GCW of 30 tonnes, and four 8x4 dumper models with a GCW of 40 tonnes. Both are powered by the Iveco cursor 13, available with 410 hp (6x4 variant), 450 hp (8x4 variant with single and hub reduction) and 500 hp (8x4 variant with single and hub reduction).


The Iveco Stralis Hi-Way heavy commercial vehicle is an excellent solution for the haulage industry due to its low fuel consumption, high reliability, superior safety features, best-in-class cabin ergonomics and comfort.  The on-road vehicle, with GCW of 44 tonnes, is presented with two models in the 6x2 tractor version. With rear pneumatic suspension, twin wheels and third rear lift axle, both vehicles are equipped with the Iveco cursor 13 engine, low-roof and high-roof cab at 500 and 560 hp respectively.


The Iveco Eurocargo medium truck offers unprecedented reliability, flexibility and versatility. It is available in on-road version and presented in 4x2 truck variant, with mechanical suspension, a GVW of 12 tonnes. Eurocargo features a Tector 6 engine, available with 280 hp.

 

Euro VI range

Iveco’s Euro VI range achieves the stringent emissions standards requirements with High Efficiency SCR (HI-eSCR) technology, which takes advantage of the patented SCR (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technology to deliver efficiencies without precedent. This breakthrough SCR-only after-treatment system cuts NOx emissions by more than 95 per cent. It uses clean air to optimise combustion efficiency and cut Particulate Matter (PM) levels without the use of EGR, therefore minimising fuel consumption and maximising performance.


In addition, since the engine only breathes clean filtered air rather than recirculated exhaust gases, engine wear is very low and oil change intervals are longer, with service intervals of up to 150,000 km. This also results in increased reliability, lower operating costs and reduced down time for scheduled maintenance.


Iveco was the first manufacturer to announce its Euro VI engine technology strategy back in April 2010.


---------


IVECO 한국 지사 설립 유로6 제품 출시

도로 운송 분야의 세계적인 선도 기업인 IVECO, 새로운 지사 설립과 영역에 걸친 유로 6 차량의 소개를 통한 직접 투자로 매우 까다롭고 유망한 한국 트럭 시장에 진입하며, 상용차 산업을 위한 완벽한 솔루션을 제공하려고 한다. 오늘의 기자 회견에서, 대형 상용 차량인 STRALIS Hi-Way, /오프 로드용 트럭인 TRAKKER 중형 트럭인 EUROCARGO 광주광역시에 소재한 IVECO 새로운 생산 공장에서, 한국 시장에 공식적으로 소개했다.

 

CNH 인더스트리얼 브랜드 하나인 IVECO, 한국에 필요한 모든 종류의 상용차와 함께 한국 시장에 진입하고, 새로운 지사인 CNH 인더스트리얼 코리아() 직접 투자로 설립했다.

 

지사의 공식적인 출범과 제품의 영역은 딜러 미팅과 기자 회견을 통해서 소개하고, 아울러 고객에게도 공개되었다. 행사는 오늘 IVECO 새로운 소재지인 광주 공장에서 열렸으며, IVECO 동남아시아 본부의 비즈니스 이사인 Mr. Koray K. Kursunoglu IVECO 한국의 책임자인 최정식 지사장이 IVECO 비전과 한국 시장의 진입 전략을 소개했다. 또한 지방 자치 단체의 대표로 광주광역시 부시장이 행사에 참석했다.

 

IVECO 한국은 그들의 새로운 지사를 통해, 부품창고, 사무실, 회의실 정비교육장과 함께 모든 설비를 갖춘 직영 정비 사업장을 포함한 18,000 이상의 부지에서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3개의 세일즈 에이전트와 13개소의 애프터 세일즈 딜러가 IVECO 한국팀을 지원한다.

 

IVECO 한국은 가장 앞선 유로6 배출가스 규정에 따르고 IVECO 최고의 기술을 제공하는 유럽의 전체 라인-(/오프로드용 덤프 트럭 TRAKKER, 중형 트럭 EUROCARGO 2013 올해의 트럭으로 뽑힌 트랙터 STRALIS Hi-Way) 시장에 소개한다.

 

Mr. Koray K. Kursunoglu “한국 시장에 직접 투자로 진출함에 따라, IVECO 지역에서 운행 대수의 급격한 증가로 예상되는 고객의 증가된 요구를 충족시킬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한국의 대형 물류 업체와 운송 사업자가 IVECO 유로6 차량의 신뢰성과 비용 효율성을 환영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이번에 8가지의 모델을 시장에 소개하며, IVECO팀은 시장 수요의 변화와 요구 사항에 신속하게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고객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업계에서 가장 많은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들을 활용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한국 시장을 위한 IVECO 차종

한국 시장을 위해서 IVECO 8종류의 모델을 소개한다. 5종류의 덤프 트럭 TRAKKER (싱글과 허브 감속기 타입, 410~500Hp 엔진 조합), 도로 운송용으로 2종류의 트랙터 STRALIS (500Hp 560Hp) 280Hp 중형 트럭 EUROCARGO.

 

IVECO 덤프 트럭 TRAKKER 주로 건설 광산 산업에서 찾는 극한 조건이나 비포장 조건에서 운전할 있도록 설계된 고성능의 강력한 트럭이다. TRAKKER 2가지 그룹으로, GCW 40톤의 8X4 덤프 4모델과 GCW 30톤의 6X4 모델을 소개한다. 그룹 모두 IVECO커서(CURSOR) 13 엔진을 적용하여, 500Hp, 450Hp(8X4 모델 싱글 허브 감속기 타입) 410Hp(6X4 모델) 엔진 출력을 낸다. 

 

IVECO STRALIS Hi-Way 대형 상용 차량은 낮은 연료 소모, 높은 신뢰성, 우수한 안전 기능, 동급 최고의 인체 공학적 설계와 편안한 실내를 갖춘 트레일러 산업을 위한 탁월한 해결책이다. GCW 44톤의 도로 운송용 차량으로, 6X2 트랙터 버전의 가지 모델을 제공한다. 리어 에어 서스펜션과 복륜, 3 리프트 액슬을 장착한 가지 모델은 하이 로우 루프 캡을 갖추고 각각 560Hp 500Hp 커서(CURSOR) 13엔진을 장착했다.

 

IVECO 중형 트럭 EUROCARGO 전례없는 신뢰성, 유연성과 다양성을 제공한다. 도로 운송용으로 가능한 4X2형태로 GVW 12톤으로 기계식 서스펜션을 장착하고 있다. EUROCARGO 280Hp 출력을 내는 TECTOR 6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EURO6 제품 영역

IVECO 유로 6 엔진은 전례 없는 효율을 제공하는 특허 받은 SCR (선택적 촉매 환원) 기술을 활용하여 고효율 SCR (HI-eSCR) 기술과 엄격한 배출가스 표준 기준을 만족시켰다. 획기적인 SCR-단독 처리 시스템은 NOx 배출을 95% 이상 줄여 준다. 엔진 효율을 최적화 시키기 위해 깨끗한 공기를 사용하고, EGR 사용하지 않고도 입자상 물질(PM) 수준을 낮추어 궁극적으로 연료 소모를 최소화 하고 성능을 극대화한다.

 

게다가, 재순환된 배기 가스보다는 여과된 깨끗한 공기를 엔진이 사용하므로, 엔진의 마모가 매우 적고, 오일 교환 주기가 길어지며, 정비 주기도 150,000 킬로미터까지 길어졌다. 또한 신뢰성이 증대되고, 운행 비용이 절감되며, 정비 시간을 줄여준다.

 

IVECO 2010 4월에 유로6 엔진의 기술 전략을 발표한 최초의 회사다.